남궁 전.jpg



은혜로 나를 부르신 이가그의 이름을 이방에 전하기 위해 그를 내 속에 나타냐시기를 기뻐하셨을 때에 (갈1:15-16)

하나님의 부르심은 어떤 특별한 봉사를 위한 부르심이  아닙니다. 내가 하나님의 속성에 잡히게 될 때 나는 주를 위해 무었을 하고 싶은지 깨닫게 됩니다. 하나님의 부르심은 근본적으로 그분의 속성을 표현합니다.  봉사는 내 속성에 잘맞는 것이 밖으로 표출되는 것입니다. 일상적인 삶의 사명에 대해 사도바울이 말했습니다.                                                      .
“그의 아들을 이방에 전하기 위해 그를 내속에 나타내시기를 기뻐하셨을 때에.”
봉사는 헌신된 마음이 흘러넘치는 것입니다. 엄밀히 말한자면, 봉사는부르심이 아니라 하나님의 속성과 일치된 모습이 현실속에서 드러나는 것입니다. 봉사는 나의 삶의 자연스러운 부분에 해당합니다. 주님과의 관계를 맺게되면 나는 주님의 부르심을 이해하게 됩니다. 그러면 그분을 향한 순전한 사랑 가운데 내게 있는 것으로주를 위해 뭔가를 하는 것입니다 그러므로 하나님을 섬긴다는 것은 <주님의 부르심을 듣고 마음을 다해 사랑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봉사는 내 속성에 맞는것을 표현된 것인 반면 하나님의 부르심은 그분의 속성이 표현된 것입니다. 결과적으로 거듭남을통해 내가 주님의 속성을 받고 그분의 부르심을 들을때 그 신성한 부름은 놀랍게도 내 속에 임한 주님의 속성을 부르게 됩니다. 그래서 이둘이 함께 일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아들이 자신을 내안에서 나타내십니다. 그러면 나는 주님을 향한 사랑의 마음 가운데 나의 일상적인 삶에서 그분을 섬기게 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