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궁 전 목사
예배시간
약도
Weather Forecast | Weather Maps

갇힌 새

David2016.03.22 16:10조회 수 1347댓글 0

    • 글자 크기

갇힌

새가 Gym 들어왔다

센바람에 의해 문이 열렸기에

그런데 큰일났다

새가 나갈려고 닫힌 창문 쪽으로

필사적으로 처절하게 탈출을 시도한다

안타까워 보다 못해 모든 문들을 열어놓았다

그러나 새는 천장에 닫힌 창문만 고집하며

계속 몸을 부딪혀 가며 애를 쓴다

애처럽다

아무리 애기를 해도 안듣고

나의 인기척으로 더욱 탈출을 시도한다

안되는 쪽으로

 

한참 뒤에 갔더니 고요하여

새가 나갔는줄로 여겼는데

다시 푸드득 거려 보니 아직 같은 위치에 붙어있는듯 고요하다

정말 새머리는 출구를 못보고 활짝 열어놓은 문들을 못보고

열린 문으로 거세게 들어오는 바람의 기류도 감지 못한다

나의 인기척으로 더욱 필사적으로 똑같히 할수 없는 곳으로

온몸을 던져 본다 우야꼬!

 

우리 인생도 어떤 심각한 문제에 봉착하면

갇힌 새와 같이 않나?

같은 지점으로 같은 몸짓 계속 시도하니 더욱 불안 가증되고 절망적이지 않나?

길은 다른곳에 있는데 눈을 돌려본다며

위에만 보지 않고 아래도 볼수 있다면

인생들아! 사방을 보고 좌우를 아래를 두루 살피자

한길이 막혔다고 모든 길들이 막힌 것이 아니다

다른 사고를 해보고 다른 지점에 서보자

닫힌 곳이 안열릴수 있으나 안닫힌 곳은 닫히지 않는것도 알자

    • 글자 크기
변종 겨울 Cake
번호 제목 날짜 조회 수
249 변종 겨울 2016.03.22 1223
갇힌 새 2016.03.22 1347
247 Cake 2016.03.22 946
246 나무의 의상을 보셨나요? 2016.03.22 963
245 내가 2월을 좋아하는 까닭은? 2016.03.22 954
244 법정에서 2016.03.22 492
243 늘어 가는 것과 줄어 드는 것 2016.02.07 459
242 2016.02.07 359
241 비둘기 같이 순결하고 뱀같이 지혜로와라 2016.02.07 477
240 거꾸로 살자 2016.02.07 342
239 노아, 하나님과 동행한자 2016.02.07 429
238 교회는 나의 Good Will 2016.01.16 267
237 원숭이의 해 2016.01.16 279
236 성형 수술 2015.11.28 476
235 해도 너무 했다 2015.11.28 415
234 햇볕이 이렇게 좋은줄 미처 몰랐어요 2015.11.28 361
233 베다니 부엌 2015.11.28 365
232 가을비에 젖은 숲속을 가며 2015.11.28 398
231 영화 사도세자 (thorn) 2015.11.15 420
230 머릿글 2015.11.15 376
이전 1 2 3 4 5 6 7 8 9 10... 13다음
첨부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