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망의 메세지 최복규 목사
          2014년12월17일